꽃 이야기

쉼터의 매화

시냇물48 2022. 4. 5. 12:00

요즘 낮과 밤의 기온차가 너무 커서인지 낮에 핀 꽃들이 

다음날 아침에 일어나면 얼어있을 때가 많다.

얼어버린 꽃은 낮에 날씨가 풀려도 전날보다 생기가 없어 보인다.

 

매화도 피기 시작했고 깽깽이 풀도 한창이다.

노지에서 보온을 해주었던 동강할미꽃도 지금 한창이다.

 

'꽃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개미와의 전쟁에서 얻은 깽깽이풀  (0) 2022.04.18
우리쉼터의 진달래  (0) 2022.04.13
쉼터의 매화  (0) 2022.04.05
우리쉼터에서 번식시킨 동강할미  (0) 2022.03.31
우리집 국화  (0) 2021.11.12
이제 국화의 계절  (0) 2021.10.23